상단여백
HOME 소식
“방통위, EBS 사장 후보 ‘국민 검증’ 왜 안 하나”방송독립시민행동 “다른 공영방송과 달리 EBS 사장 선임만 국민 검증 없어”
공영‧교육방송 EBS 특성 고려 청소년‧학부모‧교육전문가 등 참여 보장해야
  • 관리자
  • 승인 2018.11.02 16:09
  • 댓글 0

EBS 사장 후보자 공모가 진행되는 가운데, EBS도 다른 공영방송처럼 시민이 직접 사장 후보를 검증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왔다. 전국 241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방송독립시민행동(시민행동)은 2일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 방통위)가 위치한 경기도 과천 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한국교육공사법에 따라 EBS 사장은 방통위원장이 방통위원 동의를 얻어 임명한다. 2일 후보자 서류 접수를 마감한 방통위는 후보자 정보를 홈페이지에 공개해 시민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시민행동은 “국민 의견 수렴 절차랍시고 홈페이지에 후보자 정보를 일부 공개한 후 까다로운 인증 절차를 거친 이들에 한해 의견 제출 기회를 부여하는 건 ‘눈 가리고 아웅’이자 EBS 시청자와 국민에 대한 기만”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KBS는 170여 명 시민자문단 검증‧평가 점수를 40% 반영해 최종 후보자를 선정했고, MBC는 국민 의견과 질의를 접수한 뒤 공개 정책 설명회를 열었다. YTN과 연합뉴스 역시 비슷한 방식을 거쳐 사장을 선출했다. ‘밀실 선임’에서 벗어나 투명하고 엄격한 검증 절차를 강화해야 한다는 시대적 요구가 반영된 셈이다.

전국 241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방송독립시민행동이 2일 경기도 과천 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통위를 향해 EBS 사장 선임 과정에 시민 참여 절차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 현장에서 유규오 전국언론노조 EBS지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전국언론노조 제공

시민행동은 “EBS는 사장선임 때 KBS, MBC처럼 이사회 추천, 선임 과정을 거치지 않는다. 그렇다면 사장 선임 제도 역시 방통위가 의지를 갖고 충분히 개선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며 “다른 공영언론사들에서 시행하고 검증된 국민 참여 보장 제도를 EBS에만 도입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 EBS 사장 자리만큼은 방통위가 전적인 권한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공영방송이자 교육방송인 EBS 특성상 청소년, 학부모, 교육전문가 등 EBS의 다양한 이용자들이 참여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다. 시민행동은 “(방통위는) 최소한의 공개정책설명회는 물론이고 마음만 먹는다면 시민자문단도 얼마든지 운영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도덕성과 공적 책무를 충실히 이행하고 교육방송의 미래 발전 및 시청자 권익 증진 방안을 제시하는 후보자를 EBS의 새로운 리더로 선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행동은 이어 “방통위는 누구보다도 방송의 정치적 독립과 국민 참여 보장을 존중하고,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이번 기회에 방통위는 스스로 역할과 존재 이유를 증명하길 바란다”며 “또다시 국민의 요구를 배신한다면 4기 방통위는 사상 최악의 방통위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이글은 2018년 11월 02일(금)자 미디어오늘 노지민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