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동아투위, 그간 종적묘연했던 <자유언론실천선언>(족자) 43년만에 공개하며,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 기증키로 결정[보도자료]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0.17(수) 오후 2시 기증식 개최
  • 관리자
  • 승인 2018.10.16 16:25
  • 댓글 0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위원장 김종철 ; 이하, 동아투위)는, 유신선포 2년차인 1974년 10월 24일(목) 동아일보사 소속 기자 1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자유언론실천선언대회에 내걸렸던 ‘自由言論実踐宣言’족자(▲붙임 사진 참조)의 존재가 1975년을 끝으로 종적이 묘연했으나 최근 확인됨에 따라, 43년만에 일반에 처음 공개함과 동시에,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 기증키로 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는 최근, 동아투위로부터 자료 기증의사를 확인하고, 오는 10. 17(수) 오후 2시 박물관에서 기증식을 개최하기로 했다.

이번에 기증되는‘自由言論実踐宣言’족자는, 자유언론실천선언대회(1974. 10. 24<목>) 이후 자유언론을 주장하며 계속 동아일보(3층) 편집국에 머물다가, 1975. 3. 17(월) 새벽 150여 기자가 강제로 쫒겨날 때까지 편집국에 걸려있었다.

이후, 족자는 즉시 결성된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의 임시사무실 등에 걸려있었으나, 1975년 이후 사라졌다. 그간 동아투위 회원들은 공권력의 계속되는 사찰과 압수 등으로 쫒겨다니는 과정에서 분실된 것으로 알아왔다.

그러나 故강정문 동아투위 위원이 압수를 피하기 위해, 집 깊숙이 보관하다, 최근 고인의 유품을 정리하던 유족에 의해 발견되어 동아투위 이부영(전 국회의원)위원에 전달된 것이다.

족자의 글씨는 故이계익(전 교통부장관) 동아투위 위원이 썼다.

[붙임 1] 족자(사진)

(▲사진 5) 1974.10.24(목) 9시, 동아일보(3층) 편집국에서 동아일보사 소속 180여 기자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자유언론실천선언대회(故홍종민 기자의 선언문 낭독)에 내걸린 족자 모습<*사진제공 동아투위>

(▲사진 6) 1974.10.24(목) 9시, 동아일보(3층) 편집국에서 동아일보사 소속 180여 기자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자유언론실천선언대회에 내걸린 족자 모습 <*사진제공 동아투위>

[붙임2] 기증식 진행(안)

〇 일시 : 2018.10.17(수) 14:00∼15:00(약1시간)

〇 장소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제1강의실

〇 주요 참석자 : 약40명
-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위원장 김종철) : 약20명 ※회원 30여명
-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 : 7명
- 기자 : 약10명

〇 기증자료(설명) : 1974. 10. 24(목) 동아일보사 기자들이, 자유언론실천선언대회에 내걸었던 <자유언론실천선언> 족자

〇 진행 순서(안)

* 이 보도자료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2018.10.15.(월)자로 낸 보도자료입니다.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