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시기만 남았다폼페이오 장관 방북성과 공유… 북미 모두 정상회담 기정사실화, 비핵화 조치·상응조치 구체적 논의 오고간 듯
  • 관리자
  • 승인 2018.10.08 14:38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으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조기에 열릴 분위기와 여건이 조성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8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가급적 조기에 개최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 큰 진전을 이루도록 한미 간 긴밀한 협력과 공조에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7일 방북해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3시간 30분 동안 접견하고 방한해 문 대통령과 회동 내용을 공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문 대통령을 40분 동안 접견하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개최키로 김 위원장과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 시기와 장소는 최종 결정까지 협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취할 비핵화 조치들과 미국정부의 참관 등에 협의가 있었고, 미국이 취할 상응조치도 논의했다고 문 대통령에게 말했는데 ‘참관’이라는 표현은 풍계리 핵실험장에 사찰단 방북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미 국무부는 8일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한 전문가의 사찰과 검증이 이뤄질 것으로 밝혔다. 풍계리 핵실험장은 지난 5월24일 폐기했지만 불가역적 조치에 대한 투명한 검증을 받겠다고 북한 스스로 비핵화 조치의 강한 의지를 드러내면서 북미 협상에 윤활유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으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의견 접근이 이뤄지고 미국의 상응조치에도 북미 사이 말이 오가면서 상당한 성과를 낸 것으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과 시진핑 주석의 북한 방문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또한 북일 정상회담의 가능성도 열려 있다”며 “바야흐로 한반도에 새 질서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한반도의 새 질서는 동북아의 새 질서로 이어질 것이다. 저는 그 모든 과정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에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며 또 도움이 되는 과정이라 본다”고 밝혔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면 평화협정 체결도 본격화될 수 있기에 주변국들과 한반도 평화구축 논의도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전망이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평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40분 동안 환담을 갖고 폼페이오 장관으로부터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청취한 뒤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이날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회의에서 “2차 미북회담도 가까운 시일 내 개최가 돼 한반도 비핵화 협상은 더 큰 탄력을 받게 될 것 같다”며 “미국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이번 평양방문도 많은 성과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북미 양측도 김 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의 만남에 큰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며 “트럼프 대통령 말씀대로 아직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상당히 많지만 오늘 또 한 걸음을 내디뎠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방한 일정을 끝내고 8일 중국으로 향하는 일정도 주목된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방북 직후 중국을 방문해 방북 성과를 설명하면서 한반도 평화구축에 중국의 일정 지분을 논의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미중 사이 껄끄러운 무역 문제가 놓여있긴 하지만 중국을 빼놓고 한반도 평화구축을 해결할 수 없기 때문인데 폼페이오 장관이 중국을 방문해 전달할 메시지와 이에 대한 중국 입장도 관심이 쏠린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김 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과 매우 생산적이고 훌륭한 담화를 진행하면서 서로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의견을 교환할 수 있게 된 데 대해 높이 평가하며 만족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조선중앙통신은 “비핵화 해결을 위한 방안들과 쌍방의 우려 사항들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건설적인 의견을 교환했으며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제기되는 문제들에 대한 양국 최고지도부의 입장을 통보하고 진지한 토의를 했다”고 밝혔다. 비핵화라는 말을 명시한 것도 이례적이지만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기정사실화한 것은 비핵화의 구체적인 조치와 이에 따른 상응조치에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뤘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 이글은 2018년 10월 08일(월)자 미디어오늘 이재진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