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YTN 차기 사장에 정찬형 후보 내정MBC 라디오 PD 출신으로 개혁 성향… 9월 중 주총에서 공식 임명
  • 관리자
  • 승인 2018.07.27 14:38
  • 댓글 0

정찬형 전 tbs 사장(61)이 27일 YTN 사장으로 내정됐다.

이날 오전 YTN 이사회는 최종 후보 2인인 김주환 YTN 부국장(54)과 정 전 사장에 대한 최종 면접을 진행한 후 정 전 사장을 차기 YTN 사장으로 내정했다.

정 내정자는 MBC 라디오 PD 출신이다. 그는 2012년 언론노조 MBC본부의 170일 파업 때 김재철 전 MBC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성명에 간부급으로 이름을 올리는 등 공정방송 투쟁에 후배들과 함께 했다는 평을 받는다.

‘배철수의 음악캠프’, ‘신해철의 고스트스테이션’, ‘손석희의 시선집중’ 등 MBC를 대표한 라디오 프로그램이 그의 손을 거쳤다. 정 내정자는 2015년 MBC를 떠나 tbs 사장에 취임했다. tbs 간판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그가 tbs 사장에 취임하고 탄생했다.

정찬형 YTN 사장 내정자. 사진=김도연 기자

정 내정자는 지난 23일 YTN 사장 후보 공개 면접에서 사내 인사 개혁 문제에 “현격하고 중대 문제가 있는 인사들에는 사실관계를 따져 책임을 규명하되 YTN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전체가 힘을 합치는 데 보다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YTN 사장을 임명하는 주주총회는 법정 주총 소집 기한인 45일 뒤 열릴 전망이다. 정 내정자는 9월 중 YTN 새 사장에 공식 취임한다.


* 이글은 2018년 07월 27일(금)자 미디어오늘 김도연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