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미투운동과 남녀
특권 의식 지닌 남녀, 특전 누려야 한다고 믿어[한국적 미투 운동 SNS 시대의 사회운동(27)] 고승우 80년해직언론인협의회 공동대표
  • 관리자
  • 승인 2018.07.12 11:19
  • 댓글 0

27. 남녀의 근무 태도나 성에 대한 가치관 달라

자기만족 또는 특권의식이 있는 사람은 남의 지시를 따르지 않고 남들이 지니지 못한 특혜나 특전을 누려야 한다고 믿는 경향이 있다. 또한 사회적으로 수용 가능한 것이나 공인된 것에 대해 관심이 별로 없다.

또한 자의식이 강한 사람은 만성적인 우울증에 빠질 우려가 크고 성과 연관될 때 문제가 생긴다. 그런 남성은 여성에 대해 거친 생각을 주로 하고, 그런 여성은 여성 자신이 섬세하고 별도의 보살핌을 받아야 한다고 여기는 경향이 있다.

위와 같은 사실은 미국 뉴욕주 코넬대학 에밀 지테크 교수 등이 연구 발표해 2017년 12월 학술지에 게재했다<주 – 1>. 특권의식을 지닌 학생이나 직장인은 지시나 통제 등을 준수하지 않으며 처벌받는다고 경고해도 자기 방식대로 활동해 문제라는 것이다.

지테크 교수 연구팀은 일련의 실험을 통해 '특권의식을 가진 사람들이 지시에 따르지 않는 것은 자신이 적절치 않다고 여기는 것에 동의하기보다 손해를 택하는 쪽을 선택하기 때문'이라면서 기업주나 교수 등은 지시를 내릴 때 그것이 적법하고 공정한 것인지를 숙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스웨스턴리저브대학교 심리학자 조슈아 그루부스가 남녀 심리학과 대학생 333명과 사회과학 연구자 등이 포함된 성인 남녀 437명을 대상으로 조사 연구해 '지나친 자부심을 갖게 되면 우울증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는 내용 등을 밝힌 박사논문을 국제학술지에 2014년 6월 아래와 같이 발표했다<주 – 2>.

자기만족 의식이 강해서 자기는 남보다 뛰어나고 더 누려야 한다는 지나친 자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은 충족되지 않은 기대감, 지독한 심리적, 사회적 비용이 수반되는 행위로 인한 상습적인 심리적 부담감 등으로 만성적인 우울증에 빠질 우려가 크다. 과도한 자기만족감에 사로잡히는 것은 인생에 대한 좌절감, 불행의식, 실망감이 반복되는 위험을 초래하는, 독성이 강한 나르시시즘과 같다.

이런 사람은 자존감을 해치는 여러 좌절감을 맛보게 되면 그 반응은 남을 탓하면서 분노를 외부로 발산하거나 자신이 특별하다는 점을 강조하는 짓을 되풀이 한다. 그런 현상은 반복적으로 3 단계로 진행되는데 ▲목표가 달성되지 못할 것 같은 불안감에 사로잡히고 ▲이어 좌절감에 대한 불만과 분노를 느끼며, ▲우울증을 병적인 자기 우월감으로 극복하려고 시도하게 된다.

응답자들은 개개인이 사회적으로 어떤 대접을 받고 있으며 새로운 경험에 대한 개방성 등에 대한 조사에서 특권의식을 지니고 있을 경우 남성은 거친 성차별적 태도를, 여성은 너그러운 성차별적 태도를 지니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권의식을 지닌 남성은 여성이 속임수를 잘 쓰고 신뢰할 수 없는 존재라고 여기면서 여성에 대해 폭력성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 유사한 속성을 지닌 여성은 자신이 연약한 존재이기 때문에 남성의 보살핌을 받아야 한다고 요구하는 경향이 있어 학교나 직장 등에서 뒤쳐지게 되는 경향이 많았다.

연구팀은 '위와 같은 고통에서 벗어나기는 쉽지 않은데 겸손하고 감사 할 줄 아는 마음을 갖는 것이 해법의 하나가 될 수 있다. 또한 모든 사람이 자신마다의 한계를 가지고 있어 그에 따른 대가를 치른다는 것을 깨달으면서 다른 사람과 자신이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확인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주 – 1> Society for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Entitled people don't follow instructions because they see them as 'unfair'." ScienceDaily. ScienceDaily, 20 December 2017. <www.sciencedaily.com/releases/2017/12/171220121733.htm>.
<주 – 2> Joshua B. Grubbs, Julie J. Exline, Jean M. Twenge. Psychological Entitlement and Ambivalent Sexism: Understanding the Role of Entitlement in Predicting Two Forms of Sexism. Sex Roles, 2014; 70 (5-6): 209 DOI: 10.1007/s11199-014-0360-1 / Case Western Reserve University. "Entitlement predicts sexism, in both men and women, study finds." ScienceDaily. ScienceDaily, 5 June 2014. <
www.sciencedaily.com/releases/2014/06/140605093307.htm>.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