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삼성미디어의 정치경제학
삼성 오너일가에 포획된 한국 미디어시장, 상한제 도입 통해 활로 찾아야[삼성 연재기고(16)] 삼성 없는 한국 미디어를 위하여
〈김춘효 매체정치경제학자ㆍ재단 기획편집위원〉
  • 관리자
  • 승인 2018.04.30 13:01
  • 댓글 0

한국 경제의 최대 권력이 삼성임은 누구나 인정할 것이다. 그렇다면 21세기 한국 미디어의 최대 권력은 누구에게 있는가? 저자는 이건희로 대표되는 삼성 오너 일가라고 단언한다. 삼성은 한국 최대의 미디어 집단을 소유하고 있다. 삼성은 광고, 협찬 등으로 한국 언론에 가장 많은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삼성의 미디어 통제력은 이보다 훨씬 깊은 곳에서 나온다. 삼성의 미디어 권력은 근본적으로 미디어를 둘러싼 제도 장악에서 비롯된다.
저자는 이를 입증하기 위해 일제시대부터 오늘날까지 삼성의 성장史, 삼성의 미디어 진출역사, 이병철의 제국 통치 방식, 삼성家와 한국 파워 엘리트, 이건희의 범 삼성家 확장,삼성 미디어 제국, 미디어 소유 구조와 이사회, 한국 미디어 (신문, 유료방송, 광고, 영화) 시장 구조와 삼성의 미디어 검열 영향력 등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삼성 권력은 자본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한국 미디어의 구조 장악에서 나온다.
한국 사회에 대한 삼성의 지배력을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서는 삼성의 경제력에 대한 분석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지배력의 뿌리가 되는 미디어 통제력을 정밀 분석할 때 비로소그 실체가 분명해진다.
이에 저자는 자유언론실천재단ㆍ미디어오늘과 함께 한국 미디어 통제 체제와 나아가 한국사회 지배 체제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삼성의 한국 미디어 통제에 대한 심층 연구기획 시리즈를 시작한다. 목차는 다음과 같다.

1) 왜 삼성의 미디어 정치경제학인가
2) 삼성 제국과 내부 통제 라인
3) 이병철과 그의 자녀들 그리고 한국 파워 엘리트
4) 한국 매스컴 속의 삼성 미디어史
5) 금융 자유화와 이건희의 범 삼성계
6) 누가 한국 신문 시장을 지배하는가
7) 누가 한국 광고 시장을 통제하는가
8) 누가 한국 영화 시장을 지배하는가
9) 누가 한국 유료 방송 시장을 통제하는가
10) 삼성 그룹의 미디어 소유 구조와 이사회
11) CJ 그룹의 미디어 소유 구조와 이사회
12) 중앙일보 그룹의 소유 구조와 이사회
13) 1966년 사카린 밀수 사건과 2005년 X-파일
14) 범 삼성가의 미디어 검열 방식
15) 누가 미디어 자유화의 최대 수혜자인가
16) 삼성 없는 한국 미디어를 위하여

삼성미디어는 가족독점미디어다. 혈연과 결혼으로 연결된 이병철의 후손들이 한국 여론과 오락 시장 구조를 장악하고 있다. 삼성 오너일가는 한국 상업 미디어 시장의 가장 큰 광고주이다. 이들은 또한 시장 장악력이 높은 미디어 기업의 오너들이다. 이들이 관여하는 분야는 미디어 투자·제작·유통·상영 그리고 미디어 시티 건설 분야까지다. 세계 어느 나라에도 삼성처럼 이처럼 폭넓게 미디어 사업을 경영하면서 시장 지배력을 갖고 있는 기업은 없다. 삼성 오너일가의 관문을 통과하지 못한 미디어 상품은 시장에 나올 수 없다. 21세기 한국인은 삼성이 씌운 여론과 대중문화 필터들을 통해서만 한국 사회를 만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삼성미디어를 가족독점미디어라 규정하는 가장 큰 이유는 가족끼리만 소유지분을 공유하는 폐쇄적인 구조 때문이다. 서구의 미디어독점 기업들은 소수가 시장을 장악하더라도 경쟁사끼리 소유구조와 이사회를 공유한다. 그리고 모기업과 독립적인 소유구조를 갖고 있는 것은 말할 필요가 없다. 그런데 삼성미디어는 철저하게 모기업에 종속적이다. 30개가 넘는 기업들이 모두 모기업의 출자순환구조에 포함돼 있다. 또한 다른 재벌 가문이나 경쟁사의 기업의 자금이 들어와 있는 경우는 없다. 철저하게 집안사람 위주다. 삼성의 미디어기업에는 CJ와 중앙일보 지분이 투자돼 있지 않다. CJ와 중앙일보만 경제적 지분을 공유하고 있을 뿐이다. 그것도 CJ가 중앙일보 지분을 갖고 있는 방식이다. 그 반대는 아니다.

1978년 서울 태평로 삼성 본사 회의실에서 해외사업추진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고(故) 이병철 전 회장. 바로 앞에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이병철 전 회장을 보면서 경청하고 있다. 사진=삼성

경제적 지분 관계뿐만 아니라 각 기업의 이사회 임원들의 구성도 폐쇄적이다. 이사회 내부에 국세청과 공정거래위원회, 검찰, 청와대 등 한국 파워엘리트들이 참여하는 사외이사직을 제외하곤 외부인을 찾아볼 수 없다. 현대와 LG그룹 출신 임원이 삼성복합미디어기업의 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경우는 없다. 모기업의 계열사에 입사해 과장-부장-이사로 승진한 삼성맨과 CJ맨만 이사로 등재돼 있다. 상대적으로 독립 역사가 짧은 중앙일보 이사회는 중앙일보 출신이 다수가 아닌 소수가 참여하고 있다.
다시 말하면 삼성미디어는 가족독점미디어다. 혈연과 결혼 그리고 자본이 결합된 복합미디어기업이란 뜻이다. 시장에서 자유로운 경쟁을 통해 미디어 제국을 건설한 것이 아니라 가족 연합을 통해 시장 검열자가 된 것이다.


시장 검열자, 복합 미디어기업

복합 미디어기업은 시장의 흐름을 통제하는 시장 검열자이다. 이들 기업들은 높은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미디어 오너들은 미디어 시장에 간접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그들은 기업 자원 배분 권한과 인사권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복합 미디어 오너들은 기업 내부 통제를 통해 미디어 시장의 흐름을 통제할 수 있다. 어떤 콘텐츠를 생산하고 유통하고 상영할지를 결정할 수 있는 ‘시장 장악력’을 갖고 있다는 뜻이다. 그래서 미국 매체정치경제학의 토대를 마련한 달라스 스마이스(Smythe, 1981)는 미디어 대기업들을 ‘시장의 검열자’라고 명명했다. 그는 자본주의 발달과 함께 사기업에 의한 의식 검열을 우려했다. 마치 전체주의 국가가 검열을 통해 정권의 정당성을 확보하려 한 것처럼 기업국가 사회에서 미디어 대기업이 그 사회 구성원의 의식을 통제할 것이라고 예언했다. 사기업이 그 사회의 소통 수단을 장악하기 때문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스마이스의 우려는 1990년 후반부터 미국과 유럽 등 서구 선진국에서 표면화되기 시작했다.

사실 복합미디어기업들은 모기업의 자본 성격에 따라 3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Murdock, 1990). 첫 번째 유형은 제조업에서 미디어 분야로 사업 다각화를 한 기업이다. 미국의 GE(General Electric)와 프랑스의 비방디(Vivendi)가 전형적인 예이다. 이들 기업들의 사업 분야는 에너지, 항공, 교통, 중공업, 소비재, 의료, 부동산, 신용카드, 담보대출 등 금융 및 보안 분야 등이다. 즉 제조업 분야에서 독점적 지위를 확보한 대기업이란 뜻이다. 이들 기업들이 1980년 규제완화 바람을 타고 텔레비전 제작과 유통, 케이블, 영화제작과 유통, 통신, 출판 등의 분야에 진출했다. 두 번째 복합 미디어 기업 종류는 서비스 분야에서 미디어 분야로 확장한 기업들이다. 이태리의 베를루스코니(Berlusconi) 그룹과 독일의 베텔스맨(Bertelsmann) 그룹이다. 이들 기업들은 부동산과 금융 그리고 소비재 유통업을 통해 자본을 축적했다. 그 뒤 전국 일간지 신문시장과 영화 상영관미디어 그리고 공영방송 민영화 바람을 타고 지상파 시장에서 미디어 제국을 건설했다. 마지막 복합미디어 기업은 미디어 분야에서 성장한 기업들이다. 예를 들면 영국의 출판 전문 맥스웰 커뮤니케이션(Maxwell Communication Corporation), 호주 국적의 뉴스 코퍼레이션(News Corporation) 그리고 미국의 월트 디즈니(The Walt Disney Company)이다. 이들 기업들은 신문과 방송 그리고 영화 등 미디어 분야에서 자본을 축적한 뒤 기업 외형을 키운 순수 미디어 기업이다. 다시 말하면 복합 미디어 재벌들은 제조업, 서비스업 그리고 미디어업 분야에서 모기업의 뿌리를 두고 있다.

또한 복합미디어기업은 파워엘리트들의 집합소이다. 영국과 미국의 사례를 살펴보자. 영국 매체 정치경제학자 그래헴 머독이 1976년과 1977년 영국 신문시장의 10대기업 이사회를 분석한 결과, 같은 고등학교와 옥스퍼드 대학을 졸업한 동문들이 이들 10대 신문기업의 이사회 의장과 부의장을 2/3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연구됐다. 또한 이 고등학교와 대학교를 졸업한 사람들은 금융업과 제조업에서 의사결정권을 갖고 있는 엘리트인 것으로 분석됐다. 즉 특정학교 출신이 여론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신문사의 의사결정권을 갖고 있으며 또한 같은 동문이 광고주이자 금융 지원자라는 의미이다. 물론 이들은 같은 사교클럽(예: 왕실 요트 클럽)에서 친목을 다지고 있다. 이같은 상황은 20년의 시차를 두고 미국에서 유사하게 나타난다. 미국 매체정치경제학자인 마쪼코(Mazzocco, 1994)는 1990년대 초반 CBS와 Disney-ABC 방송국의 이사회 임원들, 미통신연방위원회(FCC) 고위 공무원, 그리고 금융권 이사회 임원들도 영국 신문기업과 유사한 특징을 보인다고 발표했다. 이는 미디어 기업이사회가 그 사회의 파워엘리트들의 권력 다지기 장소로 이용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Disney-ABC

에드워드 허먼(Herman, 1999)은 뉴욕타임즈의 최대주주인 슐츠버거 가문은 이사회 의석을 IBM, 기관 투자은행인 First Boston 그리고 캔사스 시터의 상업은행 등과 공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고주이자 투자자인 이들 기업이 이사회 임원으로 참석함으로써 뉴욕타임즈는 정치적인 기사보다는 레스토랑 소개와 여행지 소개 등 생활 소비형 기사들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맥체스니(McChesney, 2000)도 유사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미국 지상파 NBC의 모기업인 GE는 각 분야 미국 상위 10위권 미디어 기업에 17명의 이사진들을 포진시켰다고 밝혔다. 심지어 새로운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경쟁사와 조인트 벤처기업을 설립하기도 했다. 타임워너(TimeWarner)는 유럽 케이블 망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독일의 베르텔스만(Bertelsmann)과 뉴스 코페레이션(News Corporation) 소유구조와 이사회 의석을 공유했다. 즉 미국의 복합미디어 기업들은 열린 이사회 운영을 하고 있다. 광고주와 금융권 투자가가 이사회 임원으로 미국 미디어 산업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 동시에 경쟁사인 기업에도 임원으로 참여하는 한편, 수익을 낼 수 있는 시장이 발견될 경우 조인트 벤처 기업에 설립한다는 특징이 있다.


미국의 미디어 독점 vs 한국의 가족미디어 독점

미국 버클리대학의 매체정치경제학자인 배지키언(Bagdikian)은 신자유주의 미디어 법과 정책으로 시장에서 기업들 간의 건전한 경쟁이 사라지고 인수합병만 횡횡해 미디어 시장 다양성이 사라졌다고 개탄했다. 승자독식의 시장 황폐화 현상으로 탄생한 것이 미디어독점 기업이란 뜻이다. 즉 소수의 기업에 의해 시장의 흐름이 통제되는 상황은 건실한 중소형 미디어 기업의 진입을 막고 소수의 기업 이익에 부합한 콘텐츠만 시장에 제작 유통됨으로써 여론 다양성이 침해 받는다는 의미이다.

이 같은 현상은 시간차이를 두고 미국과 한국 미디어 시장에서 유사하게 나타났다. 하지만 두 나라의 자본주의 발달 과정이 다르듯이 미디어독점 기업의 형태도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미국은 소수의 기업이 결합하는 독과점적 특징을 보이지만, 한국은 철저하게 오너일가가 시장을 지배하는 가족미디어독점의 형태를 보인다.

구체적으로 삼성과 GE, CJ와 타임워너, 중앙일보와 뉴스 코퍼레이션, 내셔널 어뮤즈먼트(National Amusements)를 함께 비교 분석해 보겠다.

한국의 삼성과 미국의 GE는 각 나라의 자본주의 발달역사에 견주에 보면 유사한 점이 발견된다. 이들 기업들은 국가의 지원 아래 부를 축적한 다음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미국도 1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기 이전에 기업 독과점 문제가 21세기 한국처럼 심각했다는 의미이다. GE는 20세기 초반부터 미국의 전기전자 그리고 중화학 공업 발전을 이끈 1등 기업이다. 이후 사업 영역을 서비스업, 금융, 부동산 그리고 소비재 분야까지 넓혔다. 이 과정에서 GE는 1차 세계 대전 이후부터 미국 지상파 방송국인 NBC를 운영했다. 미국 정부가 1980년대 초반부터 매체 간 소유 규제를 완화 한 이후 GE는 영화제작과 유통업에도 뛰어들었다. GE의 미디어 사업 분야는 지상파 네트워크(NBC), 방송제작 스튜디오, 스포츠, 케이블 프로그램(CNBC) 제작, 영화 제작(유니버셜 픽쳐스 Universal Pictures), 독립영화, 가족영화 전문 배급, 그리고 DVD 등 영상물 관련 2차 미디어 사업 등이다. GE는 지난 2006년 프랑스의 비방디가 소유한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매입했다. 1853년에 설립된 프랑스 비방디(Vivendi) 1980년 이후 테마파크, 케이블, 위성방송, 영화제작과 유통, 광고, 통신, 디지털 소프트웨어, 포도밭, 증류사업, 음료사업 그리고 여행업까지 진출한 다국적 기업이다. GE가 비방디(Vivendi)의 영화사업 부문을 인수하고 비방디는 GE의 미디어 소유구조를 공유하고 있다.

미국 GE의 미디어 소유구조는 NBC-U가 사실상의 미디어 지주회사다. 미국 지상파인 NBC를 지배하고 있는 NBC-U는 GE가 8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나머지 20%는 프랑스 다국적 미디어 재벌인 비방디(Vivendi)가 보유하고 있다. GE는 또한 미국 케이블 복합기업인 캠캐스트(Comcast Corporation)와 49:51 비율로 벤처기업을 공유하고 있다. 즉 NBC-U는 소유지분을 프랑스의 복합 미디어기업과 공유하고 있고 자국의 경쟁기업과도 유럽 시장에선 협력관계를 통해 수익 극대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NBC-U

GE의 이 같은 열린 소유구조는 한국의 삼성과 상반된다. 삼성의 미디어 계열사들은 철저하게 모기업의 출자순환구조와 연관돼 있다. 미디어 기업으로서 경제적 독립성을 갖고 있지 않다. 또한 삼성의 미디어 기업들은 다른 경쟁 기업들과 소유지분이나 이사회 의석을 공유하지 않는다. 재벌의 자금과 조직 운영에서의 폐쇄성이 삼성의 미디어 기업에 그대로 재현되고 있는 것이다. GE와 삼성의 눈에 띄는 또 다른 차이점은 미디어 사업 분야다. GE는 신문과 광고 분야에는 애초부터 진출하지 않았다. 미국의 GE가 광고주로서 여론시장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점은 삼성과 유사하지만 광고대행사를 운영하고 있지 않다. 미국사회가 매체를 소유한 기업이 광고주이면서 동시에 광고대행 사업을 하는 것을 역사적으로 허용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비록 삼성이 중앙일보사 독립시켜서 매체를 소유하고 있지 않지만, 삼성은 여전히 광고주이면서 동시에 광고대행업을 동시에 영위하고 있다. 또한 미디어 진출 역사도 상이하다. 삼성은 제조업과 금융 그리고 서비스 분야에서 부를 축적하고 난 뒤 방송-신문-광고-대중음악 제작-비디오 영상제작-케이블-디지털미디어 순서로 사업 분야를 넓혔다. 1990년대 금융 자유화 바람을 이용해 삼성그룹을 재조정하면서 광고와 디지털 미디어 분야만 집중하고 있다.
삼성과 혈연으로 연결돼 있는 CJ의 사업 영역은 미국의 타임워너와 비슷하다. 영화 제작, 유통, 영화 상영관 사업, 케이블 프로그램 제작, 케이블망 사업 그리고 게임사업을 한다는 점은 유사하다. 타임워너의 기본 케이블 채널은 보도전문 채널 CNN을 설립한 테드 터너(Ted Turner)의 6개 케이블 채널을 인수하면서부터다. 인수 채널에는 카툰 네트워크(Cartoon Network)도 포함돼 있다. 특히 타임워너는 프리미엄급 채널인 HBO 등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타임워너는 영화상영관 사업은 하지 않고 있다.

CJ는 타임워너가 출판업에서 오랫동안 명성을 쌓아왔던 것과 달리 잡지와 출판 등 인쇄매체에는 관여하고 있지 않다. 또한 소유구조에서 두 기업은 차이를 보인다. CJ의 소유구조는 모기업의 지주회사가 CJ 미디어 제국의 최대 주주이다. 즉 CJ 미디어 계열사들은 삼성처럼 모기업의 출자순환구조와 얽혀있다는 의미다. 경제적 자주성이 부족한 대목이다. CJ와 달리 타임워너의 최대주주는 뱅가드 그룹(Vanguar Group) 등 기관투자가들이 80% 이상의 소유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기관투자가들은 또한 타임워너의 이사회에 등기이사회로 참여하고 있다. 이점도 CJ와 다른 점이다. CJ의 등기이사는 사외이사를 제외하곤 모두 CJ 출신이거나 삼성그룹 출신들이다. 특히 이재현 등 오너일가가 미디어 계열사들의 이사직함을 여러 개 갖고 있다. 여기에 CJ는 케이블사업 진출 초기부터 외국 자본과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즉 CJ는 이씨 일가와 외국 기관투자자들이 그룹을 지배하고 있다.

CJ 사옥. ⓒ 연합뉴스

이처럼 오너일가가 최대주주로서 기업을 지배하고 있는 점은 중앙일보도 CJ와 비슷하다. 삼성 오너일가와 결혼관계로 연결되는 중앙일보는 CJ와 경제적 소유지분을 나눠갖고 있다. 중앙일보의 미디어 지배구조는 미국의 뉴스코퍼레이션과 내셔널 어뮤즈먼트사와 유사한 측면이 있다. 루퍼트 머독(Rupert Murdoch)의 뉴스코퍼레이션과 유사한 점은 가족 오너쉽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또한 중앙일보는 뉴스 코페레이션처럼 일간신문 시장에서 명성을 쌓은 다음, 적극적 기업사냥을 통해 케이블과 영화시장에 진출했다. 기업을 키우기보다 성장한 기업을 인수한 다음, 시장 지배력을 높였다는 점도 유사하다. 루퍼트 머독과 홍석현은 모두 기업의 경영에 적극적으로 관여하고 있다는 점도 유사하다. 하지만 레드스톤(Redstone) 가문이 지배하고 있는 내셔널 어뮤즈먼트사와는 다르다. 레드스톤 가문은 소유지분을 80% 이상 갖고 있지만 중앙일보의 홍씨일가와 달리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는다. 또한 사업 발달사에서도 차이점을 보인다. 미국 지상파 CBS와 비아컴(Viacom)을 지배하고 있는 내셔널 어뮤즈먼트사는 오랜 영화 상영관 사업을 통해 미디어 자본을 축적했다. 중앙일보처럼 호텔과 편의점 등 서비스 사업을 하면서 미디어 사업을 하지는 않는다.


독점가족미디어 없는 세상 가능한가

한국의 복합미디어의 가장 큰 특징은 폐쇄성이다. 서구와 일본 미디어 기업과 달리 자국 내 다른 미디어기업과 소유구조와 이사회 의석을 공유하지 않는다. 국내 기업 간 교류는 국내 재벌보다는 외국 기업과의 합종연횡을 더 선호하는 편이다. 그러면서 동시에 건전한 중소형 미디어 기업이 시장점유율을 높이면 그들과 공정한 경쟁을 하는 대신 기업사냥에 나선다. 그로 인해 1990년 후반과 2000년 초반 한국 영화와 영상 제작 시장에 넘쳐났던 시장에 생기가 사라졌다.

시장 점유율에 안주한 복합미디어기업들은 다양한 미디어 상품을 제작 유통하기 보단 단기적인 수익 올리기에만 급급하고 있다. 시장에서 들리는 소리는 어떤 작품이 좋다는 품평보다 어떤 기업이 얼마에 합병될 것이라는 도박판 내기만 횡횡하다. 명백한 시장의 실패 사례다. 시장은 공정한 자원 배분을 하지 못하고 있고, 기업 간의 경쟁을 촉진하지 못하고 있다. 사람의 창의력이 원료인 미디어 시장에서 미디어 창작자들은 사라지고 재벌 오너 일가들은 미디어 기업 사냥에만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이는 우리사회가 1990년대부터 차세대 국가 산업으로써 함께 키워온 미디어를 삼성 재벌가에 갖다 바치는 결과를 가져왔다. 왜냐하면 삼성 오너 일가가 신문, 방송, 영화, 광고, 출판, 게임, 대중음악, 연극분야에서 가장 높은 시장 지배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범 삼성가 그룹의 취약한 소유구조에 미디어 계열사가 종속됨으로서 자본 건전성도 부실한 실정이다. 재벌개혁의 실패가 미디어 개혁의 사유화로 이어졌다.
이를 어찌해야 하나. 우선 시장의 자율성에 맡겨두었던 정부의 미디어 정책이 수정돼야 한다. 시장의 과점 체제 고착화를 막기 위해서다. 좀 더 창의적인 미디어 기업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정부가 미디어 시장 조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공표해야 한다. 시장상황에 대한 객관적 분석을 위해서다. 두번째 제안은 미디어 시장 점유율 상한제 도입이다. 특정 미디어 시장에서 한 기업의 독주는 막아야 한다. 예를 들면 현재 유료방송 시장에서 33%까지 한 기업이 시장을 통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너무 높다. 대폭 줄여야 한다. 조금 더 경쟁력 있는 기업들을 만들어 내기 위해서다.

아직 갈 길이 멀다. 그래도 가야한다. 좀 더 열린 미디어를 갖기 위해서.

[참고문헌]

Bagdikian, H. B. (2000). The Media Monopoly (6th Ed.), Boston, MA: Beacon Press.
Bagdikian, H. B. (2004). New Media Monopoly, Boston, MA: Beacon Press.
Herman, E. (1999). The myth of the liberal media. NY: Peter Lang.
Mazzocco, W.D. (1994). Networks of power: Corporate TV’s threat to democracy. MA: South End.
McChesney, R.(2000). Rich media, poor democracy: Communication politics in dubious times. NY: The New Press.
Meehan, E., Mosco, V. & Wasko, J. (1993). Rethinking political economy change and continuity. The Journal of Communication, 43(4), 105-116.
Meehan, E. (2010). Media empires: corporate structure and lines of control.
http://www.ejumpcut.org/currentissue/MeehanCorporate/2.html.
Murdock, G.(1990). Redrawing the map of the communications industries: concentration and ownership in the era of privatization. In M. Ferguson (Ed.), Public communication: the new imperatives (pp.1-15). London: UK, Sage.
Smythe, D. (1981). Dependency road: communications, capitalism, consciousness and Canada.  NJ: Ablex.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