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공지
[성명] 언론인들이여, 이제 그만 깨어나라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23:01:32 | 조회: 897
언론인들이여, 이제 그만 깨어나라
- ‘자유언론실천선언’ 41주년을 맞아

지금 한국사회는 그야말로 총체적 파탄의 위기에 빠져 있다. 가장 큰 원인이 박근혜 정권의 독선과 패악, 무능과 반역사적 행태, 주권자들을 한갓 ‘신민(臣民)’으로 얕잡아 보는 오만함에 있음은 물론이다. 최근 벌어지는 일들만 보아도 박 정권의 본질과 실체가 여실히 드러난다. 2천만 노동자를 ‘쉬운 해고’의 희생자로 만들어 재벌과 대자본가들이 갈수록 ‘풍요’를 노래하도록 해주려는 ‘노동 개혁’이라는 이름의 ‘노동 재앙’, 1970년대 박정희의 한국적 파시즘과 민주·민생·평화 파괴를 합리화하고 친일반민족행위자들의 죄악상을 지우거나 미화하려는 역사 쿠데타가 자행되고 있는 것이다.

국가 자체는 물론이고 민족공동체가 돌이킬 수 없는 파국 앞에서 신음하고 있는데 오늘 언론인들은 과연 무엇을 하고 있는가? 원래 극우보수적인 매체들은 언급할 가치도 없지만, 1987년 6월항쟁 이래 자유언론 실천과 공정방송 구현에 앞장섰던 선배들의 투쟁을 익히 알고 있을 언론노동자들이 굴종과 침묵을 계속하고 있는 현상은 아무리 선의로 본다 한들 납득할 수 없는 일이다. 청와대의 하수인인 ‘낙하산 사장들’이 인사권과 편집·보도·제작권을 좌지우지하는 체제 속에서 아무리 진실을 보도하고 성실한 논평을 하려고 해도 벽에 부닥칠 수밖에 없다는 암담한 처지를 부인할 수는 없다. 그러나 41년 전의 ‘자유언론실천선언’이 명백히 주장했듯이 “본질적으로 자유언론은 바로 우리 언론 종사자들 자신의 실천 과제일 뿐 당국에서 허용 받거나 국민 대중이 찾아다 쥐어주는 것이 아니다.”

현재 대중에게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이른바 ‘공영방송’은 완전히 박근혜의 친위대가 장악하고 있다. 한국방송의 이사장은 친일파의 후손이자 극우적 역사관을 가진 인물이고, 문화방송을 감독·관리하는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은 제일야당 대표를 비롯해서 국민 대다수를 공산주의자 또는 좌파로 몰아붙이는 ‘사상적 테러리스트’이다. 두 방송의 경영진은 오직 ‘정권 안보’에 전념하면서 자유언론이나 공정방송과는 정반대 길을 가고 있다.

우리는 ‘진보’를 표방하는 언론에 대해서도 심각한 우려를 품고 있다. 박근혜 정권을 비판하는 데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기는 하지만, 아주 중대한 사건들에 대해서는 ‘침묵의 카르텔’로 일관하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경우를 하나만 들어보기로 하자. 2012년 12월의 18대 대통령선거 투개표 과정에서 상상하기조차 어려운 부정이 저질러졌다는 사실에 관해 2013년 1월 4일 2천여명의 시민이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했을 때 그 사실을 보도한 언론은 거의 없었다. 그리고 지난 10월 13일 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 강동원이 대정부질의를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자료를 바탕으로 투개표 조작을 폭로하면서 “공직선거법상 180일 이내에 대선무효소송 재판이 이뤄져야 하는데 1015일 째 심리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는데도 ‘진보언론’은 그 사실을 묵살해버렸다.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이 그렇게 중대한 발언을 한 것이 단 한 줄짜리 기사도 되지 않는단 말인가?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강동원을 ‘터무니 없는 거짓말쟁이’라고 공격하자 일부 ‘진보언론’은 마지못해 한 귀퉁이에 그 사건을 보도했다. 박근혜가 국정원이나 다른 정부 기관들의 부정행위에만 힘입어 대통령이 된 것이 아니라 원천적인 투개표 부정이 더 결정적 요인이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 속보와 심층보도를 신속히 내보내야 하지 않는가?

언론인들이여, 이제 기나긴 굴종과 침묵에서 하루 빨리 깨어나라. 낙하산 사장들의 지배체제가 워낙 완강해서 아무리 저항해도 소용없다는 패배주의와 무기력을 떨치고 동지애로 뭉쳐 국민대중과 함께 자유언론을 살리기 위한 과감한 싸움에 나서야 한다. 박근혜 정권은 몰락의 날을 향해 제동장치도 없이 비탈길을 내려가는 자전거나 다름없다. 언론노동자들이 민주화운동의 최전선에 나서지 않는 한 그 ‘자전거’는 미친 듯이 질주하면서 민중의 생존권을 유린하고 삶의 터전을 쑥대밭으로 만들어버릴 것이다. 우리 동아투위 구성원들은 언론 동지들이 장엄한 투쟁에 나선다면 자유언론의 깃발을 함께 들고 나갈 것을 엄숙히 다짐한다.

2015년 10월 23일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2017-08-23 23:01:32
125.xxx.xxx.104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기부금영수증 보충서류] 자유언론실천재단 고유번호증 자유언론실천재단 2018-01-17 6168
공지 [공지] 자유언론실천재단 홈페이지 이전 리뉴얼 완료에 따른 안내 자유언론실천재단 - 2017-09-14 5113
21 [사드 배치 논란 긴급 토론회] 성주군민, 언론에게 묻는다 자유언론실천재단 - 2017-08-23 790
20 [포럼 안내] 명작 동화 속에 숨겨진 정치코드(7/15)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990
19 [안내] 공정언론 바로세우기 콘서트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747
18 [토론회] 5월 25일 '공영방송 이대로 괜찮은가'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721
17 [광주순례 안내] 2016 민언련 광주순례 5월 14일 함께 가요!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787
16 동아투위, 국가상대 손배소송 대법원서 승소 확정 자유언론실천재단 - 2017-08-23 796
15 [인문학포럼]언론자유지수70위, 현장기자의 목소리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733
14 [부고] 김종철 재단 이사장 모친상 자유언론실천재단 - 2017-08-23 827
13 [공지] 2015년 연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실적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814
12 후퇴하는 저널리즘과 언론운동의 대응 토론회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819
11 3/19 언론단체합동 시산제 안내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892
10 3/17 동아투위 결성 41주년 기념식 초대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795
9 [인문학 포럼] 우리술, 넌 누구냐?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895
8 후원금에 대한 기부금 영수증 발송 안내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1751
7 [부고] 홍의 전 한국일보 편집부 기자 별세 자유언론실천재단 - 2017-08-23 887
6 지난해 보내주신 관심, 참여, 후원에 감사드립니다.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845
5 12/28 송년회에 초대합니다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1276
4 새언론포럼 2015년 정기총회 공고 자유언론실천재단 - 2017-08-23 811
3 [성명] 언론인들이여, 이제 그만 깨어나라 자유언론실천재단 - 2017-08-23 897
2 [안내] 10월 17일 언론단체 연합 행사 자유언론실천재단 2017-08-23 769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