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공지ㆍ성명ㆍ보도자료
[성명]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면직은 방송 장악을 위한 반복되는 폭거이다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5-09 16:06:44 | 조회: 454
첨부 : [성명]20230509_방통위원장면직관련p.pdf (149935 Byte)
[ 성 명 ]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면직은 방송 장악을 위한 반복되는 폭거이다
- 정부는 방송의 정치 도구화 기도를 즉각 중단하라


검찰이 지난 2일 한상혁 방통위원장을 기소한 가운데, 윤석열 정부는 조만간 한 위원장의 면직을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자유언론실천재단(이사장, 조성호)은 결코 그런 몰지각한 일이 벌어지지 않기를 바라며, 만에 하나 그것이 현실화될 경우 윤 정권의 몰락을 재촉하는 단초가 될 것임을 경고하고자 한다.

윤석열 정부는 그동안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사퇴를 집요하게 종용해왔다. 집권 초인 지난해 6월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임 정부 사람이라는 이유로 한상혁 위원장을 향해 ‘정치도의’ 운운하면서 ‘후안무치’, ‘자리욕심’ 등 비난의 화살을 퍼부었고, 엽관제까지 들먹이며 자진사퇴를 압박했다. 이는 2008년 이명박 정권 당시 박재완 전 국정기획수석이 정연주 KBS 사장을 향해 “새 정부의 국정철학과 기조를 적극적으로 구현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과 다르지 않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도어스테핑에서 한 위원장에 대해 “굳이 올 필요 없는 사람”이라며 국무회의에서 배제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는 불과 3년 전인 2020년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국정감사에서 “임기는 ‘국민과의 약속’이므로 어떤 압력이 있어도 소임을 다 하겠다”고 했던 것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이다. 상황에 따라 수시로 변하는 아전인수식 논리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윤석열 정부는 전방위 압박에도 굴하지 않은 한상혁 위원장에 대해, 감사원, 검찰 등 사법기관을 앞세워 수개월에 걸친 감사, 대대적인 압수수색 등을 감행했다. 그리고 검찰은 2일 2020년 TV조선에 대한 방통위의 ‘조건부 승인’ 과정에 ‘점수조작’이라는 악의적 프레임을 씌웠고, 공무집행방해ㆍ직권남용ㆍ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한 위원장을 기소하기에 이르렀다.

우리는 검찰이 주장하는 이러한 혐의사실을 신뢰하기 어려울뿐더러, 그것이 설령 형식적인 기소 요건을 갖추었다 하더라도 검찰 기소만으로 면직 조치를 취하는 것은 그 자체가 무죄 추정의 원칙에 반한 법률위반이며 권력 남용이라고 판단한다. ‘의혹’만으로 면직되어야 한다면 똑같은 잣대로 국민의힘 대표 선출 과정에서 공천개입 등 공무원의 정치중립 의무를 위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윤 대통령도 권좌에서 내려와야 할 것이다.

더구나 방통위법(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제8조는 “법률에 따른 직무상 의무를 위반한 경우 외에는 면직되지 않는다”고 규정해 방통위원에 대한 신분을 보장하고 있다. 이처럼 신분보장을 법으로 명문화한 이유는 독립성을 담보해야 할 방송을 관리ㆍ감독하는 규제기구로써 방통위가 여타의 정부 부처와 달리 독립적 합의제 기구이기 때문이다. 이를 모를 리 없는 윤석열 정부가 방통위 수장인 방통위원장의 면직을 밀어붙이는 것은 방송을 장악 통제하고자 하는 불순한 의도 말고는 달리 해석할 여지가 없다.

임기가 채 3개월도 남지 않은 위원장을 쫓아내려는 의도는 명백하다. 공영방송의 이사와 사장에 대한 실질적 임명권한을 가진 방통위원장을 교체해 방송을 장악한 후 내년 총선에서 정부여당에 유리한 보도를 생산해내려는 정치적 의도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불행히도 지금 벌어지고 있는 상황은 2008년 감사를 통해 있지도 않은 배임 혐의를 적용해 KBS 정연주 사장을 축출했던 당시와 판박이로 닮았다. 향후 재판에서 무죄로 판명이 나오더라도 우선 자리에서 배제해 방송을 정치 도구화 하려는 기도였음은 온 국민이 지켜본 바다.

우리는 과거 방송을 장악 통제해 왔던 군부독재 시절, 아니 불과 5~6년 전 이명박ㆍ박근혜의 말로가 어떠했는지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방송이 정치도구로 전락하는 순간, 정권 또한 몰락의 길을 걷지 않을 수 없었음을 똑똑히 보았다. 윤석열 정부는 지금이라도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 언론을 장악해 국민여론을 제 입맛대로 좌우하고자 한 정부는 흑역사의 길을 걸어왔음은 동서고금의 진리다. 윤 정부의 방통위원장 면직은 단순히 그를 자리에서 끌어내리는 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정권도 함께 몰락의 길로 들어서는 운명에 처할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끝)

2023년 5월 9일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5-09 16:06:44
158.xxx.xxx.134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고] 2023 '자유언론실천상', '언론운동 기금ㆍ장학금' 후보 추천 요청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11-14 115
공지 [공고] 제35회 안종필 자유언론상 수상 후보 추천 요청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8-30 797
공지 [공지] 2022년 기부금영수증 발급 안내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1-06 2442
공지 [공지] 공익법인(지정기부금단체) 재지정 받았습니다 자유언론실천재단 2022-01-05 4833
공지 [기부금영수증 보충서류] 자유언론실천재단 고유번호증 자유언론실천재단 2018-01-17 13970
공지 [공지] 자유언론실천재단 홈페이지 이전 리뉴얼 완료에 따른 안내 자유언론실천재단 - 2017-09-14 12726
161 [보도자료] 기획 세미나② ‘공영방송 구조와 제도 개혁 어떻게 할 것인가’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11-20 45
160 [보도자료] 제35회 안종필자유언론상 본상에 김보라미 변호사, 특별상에 부산일보 ‘우키시마호 마지막 항해’ 한ㆍ일 기획팀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10-16 227
159 [세미나] 자유언론실천선언 50주년 기념 연속 기획 세미나① 87년 이후 언론운동의 평가와 과제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9-21 250
158 [성명] 언론장악의 굿판에서 깨어나 자유언론을 향한 대장정으로 나아가자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9-15 234
157 [입장문] 국민의힘 대선공작게이트 진상조사단 의혹 제기에 대한 자유언론실천재단 입장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9-14 240
156 [재단 성명] 방송장악 폭주열차를 당장 멈춰라 자유언론실천재 2023-08-17 303
155 [언론현업ㆍ시민단체 공동 기자회견문] 국회는 수신료 분리징수 폭거에 입법기관의 의무를 다하라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7-11 253
154 [언론현업·시민단체 긴급 공동기자회견문] 수신료 분리고지 시행령, 대통령이 거부하라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7-06 241
153 [언론현업・시민단체 긴급 공동 기자회견문] 방통위는 공영방송 말살하는 수신료 분리고지 폭거 당장 중단하라!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7-05 251
152 [공동 기자회견문] 방송통신위원장 강제 해임은 위헌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다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5-16 370
151 [성명]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면직은 방송 장악을 위한 반복되는 폭거이다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5-09 454
150 [공개] 2022 공익법인 결산서류 공시(간편서식)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5-02 407
149 [공개] 2022 연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실적 명세서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5-02 363
148 [보도자료] '한국 언론 신뢰도, 어떻게 높일 것인가' 토론회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4-19 603
147 [변경 공지] 2023 언론단체 합동 산행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4-19 368
146 [공지] 2023 언론단체 합동 산행 연기되었습니다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4-13 438
145 [성명] 윤석열 정권은 방송장악 기도를 즉각 중단하고 검찰은 정권의 검찰에서 국민의 검찰로 돌아오라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3-28 387
144 [보도자료/성명] 동아투위 조선투위 결성 48주년 기자회견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3-15 588
143 [공지] 재단 2023 정기 이사회 개최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2-02 649
142 [보도자료] 신년 토론회 ‘한국 정치의 양극화와 언론의 정파성’ 개최 알림 자유언론 2023-01-10 660
Back to Top